> 사업분야 > 특송서비스
담당 직원의 전문화된 통관업무 지식과 공항및 항만에서의 오랜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창구의 단일화,간소화,신속성을 기하고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적절히 대응을 함으로써 물류비용을 절감시키며 명실상부한 전문화된 '국제물류업체'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수출하고자 하는 모든 물품은 세관의 수출통관절차를 밟아야 합니다. 수출통관절차라 함은 수출하고자 하는 물품을 세관에 수출신고를 한 후 신고 수리를 받아 물품을 우리나라와 외국간을 왕래하는 운송수단에 적재하기까지의 절차를 말하는 것입니다.

수출하고자 하는 자는 당해 물품을 적재하기 전까지 당해 물품의 소재지 관할 세관장에게 수출신고를 하고 수리를 받아야 합니다. 현재는 EDI(Ele ctronicData Interchange) 방식 및 인터넷을 통한 수출통관을 할 수 있습니다.

수출물품에 대하여는 검사생략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나, 전산에 의한 발췌검사 또는 필요한 경우 예외적으로 검사를 실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떄 부정수출이나 원산지 표시위반, 지적재산권 위반 등이 적발되면 관세법 등 관계법규에 의거 처벌 되오니 이러한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특별히 유의하여야 합니다.

수출신고가 수리된 물품은 수출신고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우리나라와 외국간을 왕래하는 운송수단에 적재하여야 합니다. 다만, 적재스케줄 변경 등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통관지세관장에게 적재기간 연장승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적재기간 내에 적재되지 아니하는 경우에는 수출신 고수리가 취소될 수 있으며 관세환급도 불가능하니 유의하여야 합니다.

한편, 우편물이나 휴대탁송품의 적재 관리에 대하여는 별도의 절차를 규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 보세구역에 반입된 외국물품을 부득이한 사유 등으로 다시 외국으로 반송할 수 있으며, 이 때의 통관절차는 반송신고 및 절차에 따릅 니다.